2010. 8. 22. 19:51

혼자서 배우기

잡설 2010. 8. 22. 19:51

공부라는 것은 크게 두 종류가 있다.

하나는 남이 가르쳐 주는 것을 배우는 것. 이 것은 태어나서 24년간 - 길면 더 길어질 수 있겠지만 - 눈 앞에 있는 공부의 대부분이다. 물론 그 중에서도 두 번째 종류의 공부를 찾아내서 하는 경우도 많지만, 이 경우는 이게 힘들다는걸 모르고-_- 하는 것이기에 공부라고 생각 안하는 경우도 있고, 그닥 무게있게 생각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

남이 가르쳐 주는 것을 배우는 것은, 물론 그 자체도 상당히 어려운 일이지만, 비교적 쉬운 편이다. 음식에 비유하자면 이런거다 - 누군가 먼저 입에 넣고 오물오물 씹어서, 부드럽게 만들어논 음식. 이미 1차적으로 소화된 것이기 때문에 질기지도 않고 소화가 안돼 고생하는 일도 없다. 물론 가르쳐주는 사람이 노력한다는 전제 하에서다. 여하튼 이런 공부는 사람이 머릿속에서 미리 체계화시킨 것을 그대로 전수받는 것이기 때문에 배우기도 쉽고, 이해하기도 쉽고, 무엇보다 애프터서비스가 된다.

근데 이 두번째 공부, 스스로 배우는 것은 여러가지로 다르다. 차원이 다르단걸 요새 느끼고 있다. 책과 material, 소스코드를 보면서 열심히 공부를 해보고 있는데, 무지하게 질기다. 게다가 달콤하지도, 자극적이지도 않고 무덤덤하니 쓰다. 씹어도 씹어도 질겨서 입 안에 문 채로 보채고 있다. 더 열심히 씹으면 삼킬 수 있을 것 같은데, 안씹던 질긴걸 씹다보니 턱이 다 아프다. 약간씩, 그 안에 있는 진국이 나오면서 나름의 맛이 느껴지기 시작하긴 했지만 본격적으로 느끼기엔 한참 멀었다.

뱉어내면 내 인생 꼬이는거고(ㅋㅋ) 계속 물고 있으면 분명히 충치가 생길거다. 그래서 난 씹어야만 하는데, 그 질긴 촉감이 머릿속에 남아서 씹는게 싫다. 에휴우

'잡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년간 안썼구나!  (0) 2012.12.24
혼자서 배우기  (0) 2010.08.22
돈까스 한뚝배기 하실래예?  (0) 2010.05.07
텍큐 글 복원  (0) 2009.10.05
대학원생과 연구와 교수님  (2) 2009.06.25
종교와 기득권층  (0) 2009.06.22